수상후기

HOME자료실수상후기

수학은 재미있는 장난감
제34회 한국수학경시대회(KMC)(2016년 후기) 초등부문 대상
작성자
서울동일초등학교 초3 김세현
등록일
2017.02.17
조회수
1,817

안녕하세요? 동일초등학교 3학년 김세현 입니다. KMC는 시간이 많아서 다른 경시보다 좋습니다. 문제를 풀며 생각하다가 시간을 많이 쓰기 때문입니다. 수학 시험은 아빠가 해 보라고 해서 응시하게 되었습니다. 여러 곳에서 시험을 치렀습니다. 대상은 처음입니다. 처음으로 대상을 받게 된 곳이 KMC라서 너무너무 좋습니다.

창의사고력 수학문제를 아주 좋아합니다. 문제적 남자라는 TV프로그램을 보면서 문제풀이도 좋아합니다. 팬토미노, 하노이탑, 쌓기나무 등 놀이감으로도 수학 놀이를 합니다. EBS수학 방송도 아주 좋아합니다. 학교에서는 수학을 잘하는 친구가 별로 없어서 말을 나눌 수 없었습니다. 영재원을 다닌 후로는 수학으로 친구들과 말이 잘 통해서 너무 좋았습니다. 수업도 엄청 재미있고 보드게임도 할 수 있습니다.

평소에 하는 공부를 열심히 합니다. 경시시험이 있으면 기출문제집을 한 달 동안 풉니다. 집에서 평소 수학 공부는 최상위경시와 3%올림피아드 그리고 기탄수학을 풀고 있습니다. 규칙적으로 매일 같은 시간을 열심히 공부합니다. 경시기간이 되면 평소 하던 공부를 빼고 기출문제만 풉니다. 쉬울 때도 있고 어려울 때도 있지만 쉬울 때도 100점 맞기는 어렵고 어려울 때는 머리를 쥐어짜야 답이 나옵니다. 기출문제 중 ‘모두 구하시오.’나 ‘최대한 구하시오.’가 나오는 문제가 가장 어렵습니다. 생각을 깜박하면 처음부터 다시 생각해야하기 때문입니다. 좋아하는 문제는 규칙 문제와 어떤 수 문제를 가장 좋아합니다. 공부만 하는 것은 아닙니다. 축구, 수영, 배드민턴 등의 체육을 좋아합니다. 월요일에는 축구를 하고, 화요일, 목요일은 수영을 다니며, 수요일은 배드민턴을 합니다. 더욱 노력해서 다음에도 대상을 탔으면 좋겠지만 3학년이 많이 타는 것 같습니다. 학년이 올라갈수록 수학문제가 더 어려워 질 것 같습니다. 자신할 수는 없지만 목표로 하고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