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후기

HOME자료실수상후기

기본에 충실하고, 열린 마음으로, 꾸준하게 drill 하자
제35회 한국수학경시대회(KMC)(2017년 전기) 고등부 대상
작성자
경남과학고등학교 고1 이승윤
등록일
2017.07.18
조회수
1,656

여러분 반갑습니다. 저는 경남과학고등학교 1학년에 재학중인 이승윤이라고 합니다. 이번 한국수학경시대회가 저에게는 첫번째 도전이었는데, 이 처음 도전에서 대상이라는 예상치 못한 큰 상을 받게 되어 대단히 기쁩니다. 수학이란 인간이 지니고 있는 무한한 상상력과 논리적 사고 방식을 적절히 조화시켜 사물의 이치를 깨우치는 과정이라고 합니다. 과학고에 재학중인 과학도인 저에게 수학은 당연히 중요합니다. 수학은 모든 학문의 기초일 뿐만 아니라 사고력, 논리력, 응용력, 근면, 성실, 끈기, 오기 등등 수학을 공부하면서 체득하는 간접적인 능력들 또한 무시 할 수 없으니까요.

저는 초등학교 시절부터 과학고 진학을 희망했었고, 자연스럽게 이때부터 수학에 흥미가 많았었던 것 갔습니다. 흥미가 있으니 재미도 있고 그 결과로 성적도 좋으니 수학이 더욱 재미있어지는 선순환이 이루어졌습니다. 그러나 수학공부가 마냥 쉬운 것은 아니었습니다. 중1때 교내 수학 경시대회에서 1등을 하고나서, 교외 수학 경시대회에 도전해 보기로 마음먹었고, 중2때부터 본격적으로 KMO 준비를 시작했는데 참 어렵고 힘들었습니다. 제가 원하는 만큼 성적이 나오지 않아서 중간에 그만 둘까 하는 생각을 여러 번 하였으나 그때마다 부모님께서 “결과보다는 이렇게 어렵게 공부하는 과정이 과학고에서 진학하여 수학하기 위해서는 꼭 필요하니 점수에 연연해하지 말고 기본에 충실하면서 꾸준히 공부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 결과 중3때에 큰상은 아니지만 겨우 입상하는 정도였습니다. 그 때는 실망스러워 저의 수학실력에 대하여 회의가 들었지만 그래도 수학공부를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공부를 계속하였습니다. 특히 고등학교 진학 후 기숙사 생활을 하고 학교가 시골이어서 과외 받기도 어렵게 되었습니다. 그렇다 보니 자의 반 타의 반 자기주도학습에 매진할 수밖에 없었고 자율학습시간이 엄청 많아져서 수학공부를 더욱 많이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때부터 실력이 부쩍 향상된 것 같습니다.

누군가 수학공부 방법에 대하여 저에게 물어 본다면, 저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스스로 정확한 답을 찾으라고 하겠습니다. 정확한 답을 구한다는 것은 기본에 충실한 논리 전개가 필요하며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와 끈기가 중요합니다. 또한 도저히 혼자 해결할 수 없을 때는 자존심을 버리고 선생님이나 친구들에게 과감하게 물어볼 수 있는 열린 마음도 중요합니다. 그리고 수학적 감각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꾸준하게 공부하는 습관 역시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